올림픽 성화를 들고 싶어

올림픽 성화를 들고 싶어
미야기현 이시노마키–전직 농구 코치가 2011년 쓰나미로 사망한 딸과 다른 학생들의 영혼과 함께 세계 무대에서 뛰는 기회를 원합니다.

스즈키 노리유키(54)가 2020 도쿄올림픽 성화 봉송 참가를 신청했다.

그는 릴레이가 그를 오카와 초등학교의 유적과 체육관 근처로 데려갈 수 있기를 희망합니다. 그곳에서 농구공이 튀는 소리와 아이들이 공을 쫓는 소리가 8년 전에 마지막으로 들렸던 곳입니다.

올림픽

오피 스즈키는 학교에서 여학생들에게 게임 방법을 가르쳤습니다. 그는 또한 쓰나미가 학교를 덮친 후 팀원을 포함하여 아이들의 시신을 수습하기 위해 잔해를 파헤친 부모 중 한 명이었습니다.more news

그는 이제 그가 올림픽 성화를 재난 현장에 가져오면 오카와 초등학교에서 일어난 일을 세계가 알 수 있고 아이들이 정신을 차리고 그와 함께 달릴 것이라고 믿습니다.

목적 진술

해안 도시 이시노마키(Ishinomaki)에 있는 회사원인 스즈키(Suzuki)가 도쿄 게임을 위한 올림픽 성화 운반자 신청 지침을 본 것은 6월이었습니다.

올림픽 성화 봉송은 3월부터 후쿠시마현을 시작으로 121일 동안 47개 도도부현을 돌게 된다.

경로의 세부 사항은 연말까지 발표되지 않지만 스즈키의 마음에는 소망이 남아 있습니다.

그는 전 세계가 지켜보는 가운데 구 오카와 초등학교 캠퍼스를 지나가는 릴레이를 상상한다. 그렇지 않다면 불꽃은 적어도 도시를 통과해야 한다고 그는 생각했다.

초여름에 47개 현 전체와 2020년 올림픽의 여러 공식 후원사가 릴레이에 대한 대중의 지원을 받기 시작했습니다.

스즈키는 양식을 집어들고 감정을 쏟아 부었다.

그는 “다시 돌아가신 딸과 함께 달리고 싶다”고 적었다. “여기서 아이들이 살해당했다는 사실을 (세상이) 기억하길 바랍니다.”

농구에 대한 사랑

2011년 초, 스즈키는 Okawa Wings 농구 팀의 헌신적인 코치로 바쁜 나날을 보냈습니다. 팀은 시립 오카와 초등학교에서 학생들을 위한 방과후 운동 활동을 통해 설립되었습니다.

올림픽

스즈키는 이전에 농구를 한 번도 해본 적이 없었지만 열렬한 배우였습니다. 책을 읽고 다른 팀의 코치에게 조언을 구하면서 Suzuki는 규칙과 연습 방법을 포함한 농구 지식을 빠르게 습득했습니다.

세 아이의 아버지는 평일 3일 밤 일을 마치고 팀 연습에 급히 달려갔다. 주말에는 아이들을 데리고 게임을 했다.

스즈키의 둘째 딸 마이(12)는 팀원이었다. 그녀는 4학년 때 농구를 시작했습니다. 아버지와 딸은 코트 안팎에서 많은 시간을 함께 보냈습니다.

2011년 2월 27일, Okawa Wings는 Ishinomaki에서 열린 토너먼트에서 경기를 했습니다. 첫 게임에서 마이는 오른손에 손가락을 삔다.

“긴장감이 부족해서 그런 부상을 입었잖아요.” 거친 코치로 활약 중인 스즈키가 그녀에게 말했다.

그런데 스즈키도 “아프냐”고 물었다. 그는 그녀의 얼굴에 흐르는 눈물을 볼 수 있었습니다.

“아니.” 마이가 말했다.

6학년 학생은 Suzuki가 자녀에게 격려의 말을 한 후 법원으로 돌아왔습니다. “울 시간이 없습니다! 계속해!”

대회가 끝난 후, 팀은 단체 사진을 찍었습니다. Mai의 손가락은 여전히 ​​테이프로 감겨져 있었지만 사진 속 그녀는 모두 미소 짓고 있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