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까지 D-1

수능

수능 으로 알려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30일 치러진다.

흔히 수능으로 알려진 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하루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전국에서 막판 지지와 준비의 모습이 속속 드러나고 있다.

COVID-19 대유행 중에 치러지는 두 번째 수능시험으로, 학교들은 목요일에 학생들이 시험을 볼 교실의 최종 점검을 마쳤다. 

일부 학교들은 오늘 학생들이 필요로 하는 시험 신분증을 드라이브 스루로 나눠주는 것을 주의했다.

수험생들은 체온을 재고 COVID-19 증상을 확인해야 하기 때문에 30일 오전 6시 30분부터 시험장 출입이 허용된다. 

오전 8시 10분에 입국이 중단된다.

우리는 목요일 시험을 앞두고 전국을 돌아다니는 마지막 노력을 보여주는 한국의 여러 사이트의 사진 몇 장을 모았다.

COVID-19 대유행 속에 고3 수험생이 시험을 치르는 것은 올해가 두 번째 해로,

현재 자가격리 중인 수험생뿐만 아니라 COVID-19에 계약한 학생까지 수능을 치를 수 있는 기회를 갖도록 하는 방안이 추진됐다.

현재 자가격리 중인 학생 대상 시험장은 112개소, COVID-19에 계약한 학생이 응시할 수 있는 병원과 치료센터는 31개소다.

학생들은 시험 기간 내내 마스크를 착용해야 할 것이다.

6.은꼴 인스타 파워볼

‘COVID-19와 함께 사는 것’으로 알려진 한국의 점진적 일상생활 복귀가 공식화됐다.

월요일 낮에 들렀던 한 식당은 손님들로 북적거렸다. 

수능 으로 알려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30일 치러진다.

문밖으로 늘어선 테이블을 기다리는 사람들이 줄지어 서 있는 등 허공에 생기가 돌았다.

사회적으로 거리를 두던 시절에 사용했던 안내문이 냉장고 꼭대기에 있는 그들의 횃대에서 눈에 들어왔다.

이 식당 주인 박문환(62)씨는 “2019년 개업한 지 반년 만에 COVID-19가 우리를 때리는 힘든 일도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그러나 지금은 ‘COVID-19와 함께 산다’는 생각으로 저녁 식사 고객들을 다시 수용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예정보다 이틀 앞서, 한국 인구의 70%가 COVID-19 바이러스에 대한 백신을 완전히 접종했는데,

이것은 정부가 일상 생활로의 점진적인 복귀를 위한 첫 번째 단계로 거듭 강조해온 목표다.

전문가들은 완전 백신 접종률이 결국 80%대 초반에 이를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면서도 ‘COVID-19를 가진 생활’ 접근법이

채택되면 무접종자 등의 감염증 증가를 막기 위한 대책이 필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회뉴스

COVID-19 예방접종 대응팀은 이날 현재 총 3597만5412명의 한국 주민이 5134만9116명(2020년 12월 기준)의 인구에서 70.1%의 완전접종을 완료했다고 23일 밝혔다. 

18세 이상 성인 중 완전 예방접종률은 81.5%로 나타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