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우리 국민을 상대로 군사력을 동원한 끔찍한 역사를 되풀이해서는 안 된다”

김정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1일 국방발전전시회 개막식에 참석해 “우리의 적은 전쟁 그 자체”라며

“한국이나 미국, 특정 국가나 권력이 아니다”고 말했다. 

지난달 최고인민회의 연설 때도 그랬듯이 대북 적대시 정책과 이중 잣대의 철회를 강조했다.

조선중앙통신은 12일 조선노동당 창건 76주년 기념일에 맞춰 11일 삼혁명전시회에서 국방발전전시회

넷볼

‘자위 2021’ 개막 소식을 전하며 김 위원장이 개막식에 참석해 연설했다고 밝혔다.

북한 지도자는 연설에서 적절한 수준의 자위권을 확보하지 못하면 외부의 군사적 위협에 끌려 강제로 끌려갈 수밖에 없다. 

나아가 국가와 국민의 존재를 지켜내지 못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김씨는 이것이 모든 연령과 국가의 사물의 본질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또 “지금 한반도를 둘러싼 군사적 긴장으로 우리나라가 직면한 군사적 위협은 10년, 5년, 3년 전과는 다르다”고 말했다. 

김정은 위원장은 이어 한국과 미국의 군사훈련, 한국의 무기 현대화 노력, 군사기술에 대한 강조 등을 언급했다.

김 위원장은 한국의 이런 무리한 시도를 방치하는 것은 위험할 수 있지만 더 큰 위험은 그들의 팔 현대화에 대한

변명과 위선적이고 도둑 같은 이중잣대라며 미국과 한국이 이중 잣대를 버렸다고 다시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상대에 대한 억울함을 조장하고 감정을 상하게 하는 이중 잣대와 비이성적이고 도둑 같은 태도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만약 그들이 우리의 자위권을 계속 시도하고 침해한다면 우리는 결코 용납하지 않고 강력한 행동으로 맞서 싸울 것이다.

김정은은 다시 국가방위를 강화하겠다는 결의를 천명하면서도 동시에 “우리의 주적은 전쟁 그 자체”라며 “한국이나 미국이나 어떤 특정 국가나 권력도 아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한국이 우리에 대한 흠집내기를 미친 듯이 중단한다면, 그들이 우리의 주권 행사에 간섭하지 않는다면, 나는 한반도에서 결코 긴장이 고조되지 않을 것임을 보장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을 목표로 국방력을 강화하는 것은 아니다고 강조했다. 

이 땅에서 우리 민족을 상대로 군사력을 동원한 끔찍한 역사를 결코 되풀이해서는 안 된다.”

정치뉴스

김 장관은 워싱턴을 향해 “최근 미국은 우리나라에 적대적이지 않다고 주장하는 신호를 자주 내보냈지만 우리가 적대적이지 않다고 믿을 만한 행동은 없다”고 말했다. 

그는 분명한 것은 한반도 정치 불안이 문제의 근본인 미국 때문에 쉽게 해소될 수 없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한국의 이런 무리한 시도를 방치하는 것은 위험할 수 있지만 더 큰 위험은 그들의 팔 현대화에 대한

변명과 위선적이고 도둑 같은 이중잣대라며 미국과 한국이 이중 잣대를 버렸다고 다시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상대에 대한 억울함을 조장하고 감정을 상하게 하는 이중 잣대와 비이성적이고 도둑 같은 태도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